연중 제32주일 > 복음 묵상

백삼위 한인성당
  • 복음 묵상

복음 묵상

[] 연중 제32주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 백삼위 한인성당 작성일 : 2023-11-11 조회수 : 120

본문

이번 주일 성경 말씀을 관통하는 주제는 ‘그리스도의 다시 오심과 종말’입니다. 


제1독서 지혜서의 저자는 지혜를 의인화합니다. 

“지혜는 자기를 갈망하는 이들에게 미리 다가가 자기를 알아보게 해 준다.” 

구약 전통에서 하느님 말씀인 ‘토라’(오경, 율법)는 후대에 ‘지혜’로 변경됩니다. 

하느님의 이름을 입에 올리지 않던 유다인들의 전통이 ‘하느님-토라-지혜’ 순서로 발전한 것입니다. 

그런데 그리스도인들은 의인화된 지혜를 하느님의 아드님 그리스도 안에서 발견합니다(요한 1,1-18 참조). 

참된 지혜이신 그리스도를 다시 만나 뵙게 될 희망이 그리스도인의 종말에 대한 기다림입니다.


제2독서 테살로니카 1서에서 바오로는 주님께서 다시 오시기 전에 세상을 떠난 교우들 때문에 슬퍼하는 이들을 위로합니다. 

이 위로 안에 그리스도의 다시 오심과 종말에 관한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예수님께서 돌아가셨다가 다시 살아나셨음을 우리는 믿습니다. 

이와 같이 하느님께서는 예수님을 통하여 죽은 이들을 그분과 함께 데려가실 것입니다.”


복음에서 마태오 복음사가는 열 처녀의 비유를 들려줍니다. 

이 비유의 요점은 마지막 부분에서 드러납니다. 

“그러니 깨어 있어라. 너희가 그 날과 그 시간을 모르기 때문이다.” 

따라서 그리스도의 다시 오심과 종말은 정확히 언제, 어디서, 어떻게 닥쳐올지 모르니 늘 깨어 준비하라는 신앙의 권고입니다.


우리 그리스도인에게 종말은 두려움이나 공포의 대상이 아닙니다. 

우리를 위하여 돌아가시고 묻히셨으며 부활하신 뒤 승천하신 그리스도께서 다시 오실 영광스러운 순간을 기다리는, 

가슴이 벅차오르는 재회의 시간이기 때문입니다. 


-김상우 바오로 신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