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Login
우리본당
미사전례
성사
활동단체
본당소식
정보광장
 
모이면 기도하고
흩어지면 전교하자!
금주의 복음 묵상
성 요한 세례자 탄생 대축일
 
 
자유 게시판 HOME > 본당소식 > 자유 게시판

꿈같은 행복

::: posted by : 박승림 요셉 | posted on : 03/14/2019 | hit : 167 :::


옛날 중국 당나라에 살던 노생이라는

사람에게는 가지 소원이 있었습니다.

부자가 되는 , 출세하여 명성을 얻는 ,

아름다운 아내를 맞이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노생은 신선도를 닦는

여옹이라는 사람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노생은 여옹에게 자신의 소원이 이루어질 있도록

간절히 애원했습니다.


묵묵히 노생의 말을 듣고 있던 여옹은

목침을 꺼내 주며 쉬기를 권하였습니다.


"이보게. 목침을 베고 잠깐 눈을 붙이게.

그동안 나는 밥을 짓도록 하겠네."


의아해하던 노생은 혹시 목침이 도술을 부리는

물건인가 싶어 목침을 베고 누워 달게 잤습니다.

그런데 이후 노생의 인생이 바뀌었습니다.


노생이 응시한 과거에 장원으로 급제하여

황제의 치하를 받으며 벼슬에 올랐고,

권력을 가지게 되자 재산은 절로 불어났습니다.

부와 명성을 거머쥔 노생은 아름답고 현명한 아내를 얻어

총명하고 귀여운 자식들과 함께 영화로운

삶을 마음껏 누렸습니다.


'도술로 얻은 행복이 다른 도술로

사라지지는 않을까?'


불안한 마음과 함께 살던 노생이 늙어

천수가 끝나는 순간 목소리가 들렸습니다.


"밥이 익었으니 이제 일어나 먹게나."


노생이 눈을 번쩍 떠보니 여옹이

밥상을 들고 들어오고 있었습니다.

모두가 한바탕 꿈이었습니다.


80 동안의 부귀영화가 잠깐 짓는 사이에

꾸었던 꿈이었던 것입니다.


http://www.onday.or.kr/letter/mail/2015/images/n_line.gif


어떤 거창한 비전이라도 스스로 쟁취하지 않으면

언제 사라져 버려도 미련을 가질 필요 없는,

그저 사라져 버릴 하룻밤 꿈에 불과합니다.


꿈을 움켜쥘 있는 것은

우리 자신의 손뿐입니다.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서울 순례길에서 느껴보는 평화로운 하루 서울 순례길 06/12/2019 98
  [천주교 서울 순례길 이벤트] 최고의 서울 순례길 코스는 어디일까요? 서울 순례길 05/27/2019 135
  살면서 배우는 삶의 의미 박승림 요셉 05/16/2019 110
  이것이 인생이다 박승림 요셉 05/09/2019 120
  인생이 가는 길 박승림 요셉 05/02/2019 119
  행복은 가꾸어 나가는 마음의 나무 박승림 요셉 04/26/2019 124
  인생의 아름다움은 박승림 요셉 04/18/2019 151
  말의 숨은 뜻 박승림 요셉 04/11/2019 152
  엔돌핀과 다이돌핀 박승림 요셉 04/04/2019 133
  오해와 편견 박승림 요셉 03/28/2019 98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물었습니다 박승림 요셉 03/21/2019 104
  꿈같은 행복 박승림 요셉 03/14/2019 167
  팔십종수 박승림 요셉 03/07/2019 148
  자존심을 버리면 사람들이 다가 옵니다 박승림 요셉 02/28/2019 135
  인생살이 품앗이 박승림 요셉 02/21/2019 133
  실천하는 용기 박승림 요셉 02/14/2019 130
  팔십종수 박승림 요셉 02/07/2019 118
  겸손은 덕의 근본 박승림 요셉 01/31/2019 131
  노인은 이렇게 살면 행복하고 편하다 박승림 요셉 01/25/2019 145
  Kingdom and Empire 김상규 01/19/2019 134
1
...
go to
2701 W. 237th St. Torrance, CA 90505
Office: 310.326.4350
Fax: 310.326.43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