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중 제3주일 > 복음 묵상

백삼위 한인성당
  • 복음 묵상

복음 묵상

[] 연중 제3주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 백삼위 한인성당 작성일 : 2024-01-24 조회수 : 68

본문

주일 학교 아이들에게 하느님 나라에 대하여 교리 교육을 한 적이 있습니다. 

그때 저는 하느님 나라에 대하여 이렇게 가르쳐 주었습니다. 

“하느님 나라는 영원히 묵주 기도를 하는 곳이에요. 

영원히 십자가의 길을 하는 곳이고, 영원히 미사를 드리는 곳이에요. 

영원히 하느님 말씀을 듣는 곳이고, 영원히 교리를 배우는 곳이에요.” 

그러자 한 아이가 “아이고.” 하며 한숨을 쉬었습니다. 

하느님 나라에 들어가는 것이 기쁘지 않을 것처럼 느껴지는 사람은 손을 들어 보라고 하였더니, 

아이들 모두 손을 들었습니다.


하느님 나라는 어떤 곳일까요? 

제가 아이들에게 예로 들었던, 묵주 기도, 십자가의 길, 미사, 하느님 말씀, 교리, 이 모든 것이 무엇을 의미할까요? 

바로 하느님과 함께하는 시간입니다. 

많은 신앙인이 이미 하느님과 함께하는 기쁨을 잃어버렸습니다. 

하느님 나라를 준비하여야 한다는 신앙의 분명한 목적의식도 잃어버린 신앙인들이 많습니다. 

그저 교우들과 만남에서 얻어지는 기쁨만을 신앙생활의 유일한 목적으로 느끼며 미사에 나옵니다. 

고해성사를 보아야 하는 이유도 잃어버리고, 

미사와 복음 말씀이 삶을 변화시키는 기쁨도 느끼지 못하며, 

“하느님을 믿고 있다.”라고 말하는 교우도 많습니다.
“이 세상의 형체가 사라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바오로 사도의 이 말씀처럼 세상은 언젠가 사라지게 될 것입니다.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때가 차서 하느님의 나라가 가까이 왔다.” 

하신 예수님의 말씀을 믿음으로 받아들이고, 

하느님과 함께하는 기쁨을 잃어버린 삶의 모든 습관에서 떠나, 

하느님께 돌아서는 회개의 삶입니다. 

회개하는 삶은 그리 어렵지 않습니다. 

니네베 사람들이 “이제 사십 일이 지나면 니네베는 무너진다!”라고 선포한 

요나 예언자의 말을 믿음으로 받아들여 스스로 “악한 길에서 돌아서는” 선택을 한 것처럼, 

“때가 차서 하느님의 나라가 가까이 왔다.”라는 예수님의 말씀을 정말로 믿음으로 받아들이게 될 때, 

누가 시키지 않아도 우리 스스로 회개의 삶을 선택하게 될 것입니다. 


하느님께서 마련하신 구원과 영원한 생명 그리고 하느님 나라를 차지하는 신앙생활은 복음을 믿는 삶에서 시작됩니다. 


-김재덕 베드로 신부-